20230119

20230119

오늘의양식

마태복음 5:43-48

  1. 또 네 이웃을 사랑하고 네 원수를 미워하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2.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위하여 기도하라
  3. 이같이 한즉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아들이 되리니 이는 하나님이 그 해를 악인과 선인에게 비추시며 비를 의로운 자와 불의한 자에게 내려주심이라
  4. 너희가 너희를 사랑하는 자를 사랑하면 무슨 상이 있으리요 세리도 이같이 아니하느냐
  5. 또 너희가 너희 형제에게만 문안하면 남보다 더하는 것이 무엇이냐 이방인들도 이같이 아니하느냐
  6.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
  1. 하나님은 외아들을 [(구)416장]

_

  1. 하나님은 외아들을 주시는 데까지 세상 사람 사랑하니 참 사랑이로다
  2. 하나님을 배반하고 멀리 떠난 우리 원수같이 대적하나 사랑하여 주네
  3. 세상 죄를 사하시려 우리 죽을 대신 성자 예수 십자가에 고난 받으셨네
  4. 이 사랑에 감사하여 곧 주께 나오라 곤한 영혼 주께 맡겨 구원을 얻으라
[후렴] 하나님은 사랑이라 죄악에 빠졌던 우리까지 사랑하니 참 사랑 아닌가

1월 19일 •목요일

그러나 너희에게 이르노니

성경읽기 : 창세기 46-48; 마태복음 13:1-30
새찬송가 : 294(통416)

오늘의 성경말씀: 마태복음 5:43-48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마태복음 5:44)

“남들이 뭐라고 하는지 알아. 하지만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어렸을 때 엄마가 내게 늘 하던 말이었습니다. 언제나 대화 내용은 같은 또래 친구들로부터 받는 압박감이었습니다. 엄마는 되도록 친구 무리들과 휩쓸리지 말라고 가르쳤습니다. 이제 나는 더 이상 어린아이가 아니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옳다고 믿는 보편적인 생각이 남아 있어 영향을 받습니다. 예를 들어, “오직 긍정적인 사람들과 어울려라”는 말이 있습니다. 흔히 듣는 말이지만, 여기서 우리는 “그것이 예수님을 닮은 모습인가?”라고 반드시 물어 보아야 합니다.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마태복음 5장에서 예수님은 이 도입 부분을 여러 번 사용하십니다. 예수님은 이 세상이 우리에게 끊임없이 말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잘 알고 계십니다. 그러나 주님은 우리가 세상과 다르게 살기를 원하십니다. 오늘 본문에서 예수님은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위하여 기도하라”(44절)고 말씀하십니다. 신약의 뒷부분에서 바울 사도는 “우리가 하나님과 원수 되었을 때”(로마서 5:10, 현대인의 성경)라고 하면서 그 원수가 바로 우리 자신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예수님은 “내 행동 대로 하지 말고, 내 말대로 하라”고 주장하는 사람들과는 아주 달리 그분의 말씀을 행동으로 직접 보여주셨습니다. 주님은 우리를 사랑하셔서 우리를 위해 자신의 생명을 내어 주신 것입니다.

만일 그리스도께서 자신의 삶을 “긍정적인 사람들”에게만 내어 주셨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우리는 어떤 상황에 처하게 되었을까요? 하나님께 감사하게도 하나님의 사랑은 누구도 차별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셨기에 우리도 그분의 능력을 힘입어 똑같이 행동하라고 부름을 받았습니다.

긍정적이지 않았던 당신에게 누군가가 사랑을 베풀었던 적이 있습니까? 오늘 우리가 원수에게 사랑을 베풀 수 있는 확실한 방법은 무엇일까요?

하나님 아버지, 저를 사랑하는 사람들 속에서만 지내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하지만 그것은 주님이 원하시는 삶의 방식이 아닙니다. 원수까지도 사랑할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THURSDAY, JANUARY 19

BUT I’M TELLING YOU

BIBLE IN A YEAR: GENESIS 46-48; MATTHEW 13:1-30

TODAY’S BIBLE READING: MATTHEW 5:43-48

Download MP3

But I tell you, love your enemies. [ MATTHEW 5:44 ]

I know what they’re saying. But I’m telling you …” As a boy, I heard my mother give that speech a thousand times. The context was always peer pressure. She was trying to teach me not to follow the herd. I’m not a boy any longer, but herd mentality’s still alive and kicking. A current example is this phrase: “Only surround yourself with positive people.” Now while that phrase may be commonly heard, the question we must ask is: “Is that Christlike?”

“But I’m telling you…” Jesus uses that lead-in a number of times in Matthew 5. He knows full well what the world is constantly telling us. But His desire is that we live differently. In this case, He says, “Love your enemies and pray for those who persecute you” (V. 44). Later in the New Testament, the apostle Paul uses that very word to describe guess who? That’s right: us-“while we were God’s enemies” (ROMANS 5:10). Far from some “do as I say, not as I do,” Jesus backed up His words with actions. He loved us, and gave His life for us.

What if Christ had only made room in His life for “positive people”? Where would that leave us? Thanks be to God that His love is no respecter of persons. For God so loved the world, and in His strength we are called to do likewise. JOHN BLASE

When’s the last time someone extended love to you when you weren’t “positive”? What’s a tangible way today that you can show love to an enemy?

Father, it’s tempting to surround myself with only those who love me. But that’s not living, at least not the kind of living You desire for me. Help me to love even my enemies.

0 Comments
  • 현재 접속자 627 명
  • 오늘 방문자 1,180 명
  • 어제 방문자 2,251 명
  • 최대 방문자 4,823 명
  • 전체 방문자 1,699,659 명
  • 전체 회원수 1,058 명
  • 전체 게시물 163,944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