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4

홈 > 커뮤니티 > 오늘의양식
오늘의양식

20200724

오늘의양식

요한복음 20:24-29

  1. 열두 제자 중의 하나로서 디두모라 불리는 도마는 예수께서 오셨을 때에 함께 있지 아니한지라
  2. 다른 제자들이 그에게 이르되 우리가 주를 보았노라 하니 도마가 이르되 내가 그의 손의 못 자국을 보며 내 손가락을 그 못 자국에 넣으며 내 손을 그 옆구리에 넣어 보지 않고는 믿지 아니하겠노라 하니라
  3. 여드레를 지나서 제자들이 다시 집 안에 있을 때에 도마도 함께 있고 문들이 닫혔는데 예수께서 오사 가운데 서서 이르시되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하시고
  4. 도마에게 이르시되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라 그리하여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5. 도마가 대답하여 이르되 나의 주님이시요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
  6.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하시니라

151장. 만왕의 왕 주께서

_

(1)만왕의 왕 내 주께서 왜 고초당했나 이 벌레같은 날 위해 그 보혈 흘렸네

후렴:십자가 십자가 내가 처음볼 때에 나의 맘에 큰 고통 사라져 오늘 믿고서 내 눈 밝았네 참 내 기쁨 영원하도다

(2)주 십자가 못 박힘은 속죄함 아닌가 그 긍휼함과 큰 은혜 말할 수 없도다

(3)늘 울어도 그 큰 은혜 다 갚을 수 없네 나 주님께 몸 바쳐서 주의 일 힘쓰리

7월 24일 •금요일

주님의 상처

성경읽기 시편 35-36; 사도행전 25
새찬송가 151(통138)

오늘의 성경말씀: 요한복음 20:24-29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이사야 53:5]

나는 그레디와 대화를 나눈 후에, 왜 그가 악수를 하는 대신 “주먹을 맞대는 인사”를 선호하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악수를 하게 되면, 그가 자신을 자해하려고 했다가 생긴 손목의 흉터가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타인에게 받았거나 혹은 자해로 인한 몸이나 마음의 상처들을 흔히 감추려 합니다.

나는 그레디와 만나고 난 후, 예수님의 손과 발에 박힌 못 자국과 창에 찔린 옆구리의 상처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그분의 상처들을 감추시기보다는 그것들을 주목하여 보라고 하셨습니다.

도마는 처음에 예수님이 죽음에서 부활하셨다는 것을 의심했습니다.

예수님은 그에게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라 그리하여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요한복음 20:27)고 말씀하셨습니다. 도마는 예수님의 상처들을 직접 보고 또 주님의 놀라운 말씀을 듣고 나서, 그분이 예수님이심을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그는 믿음 안에서, “나의 주님이시요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28절)라고 외쳤습니다. 그러고 나서 예수님은 주님이나 주님 몸의 상처를 보지 않고도 믿는 사람들에게 다음과 같은 특별한 축복을 선포하셨습니다.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29절).

지금껏 가장 좋은 소식은 주님의 상처가 우리가 타인이나 우리 자신에게 범한 ‘우리의’ 죄를 위함이라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죽음은 예수님을 믿고 도마처럼 “나의 주님이시요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라고 고백하는 모든 사람들의 죄를 용서하시기 위함입니다.

어떤 일로 인해 예수님의 상처가 당신을 위한 것임을 믿게 되었습니까? 예수님이 당신의 죄를 용서해 주셨음을 아직도 믿지 못한다면, 오늘 주님을 신뢰하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하나님 아버지, 그리스도의 상처가 제 죄 때문인 것을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Friday, July 24

His Scars

The Bible In One Year Psalms 35–36; Acts 25
Today’S Bible Reading John 20:24–29

Download MP3

He was pierced for our transgressions, . . . and by his wounds we are healed. Isaiah 53:5

After my conversation with Grady, it occurred to me why his preferred greeting was a “fist bump” not a handshake. A handshake would’ve exposed the scars on his wrist—the result of his attempts to do himself harm. It’s not uncommon for us to hide our wounds—external or internal—caused by others or self-inflicted.

In the wake of my interaction with Grady, I thought about Jesus’ physical scars, the wounds caused by nails pounded into His hands and feet and a spear thrust into His side. Rather than hiding His scars, Christ called attention to them.

After Thomas initially doubted that Jesus had risen from the dead, He said to him, “Put your finger here; see my hands. Reach out your hand and put it into my side. Stop doubting and believe” (John 20:27). When Thomas saw those scars for himself and heard Christ’s amazing words, he was convinced that it was Jesus. He exclaimed in belief, “My Lord and my God!” ( v. 28). Jesus then pronounced a special blessing for those who haven’t seen Him or His physical wounds but still believe in Him: “Blessed are those who have not seen and yet have believed” ( v. 29).

The best news ever is that His scars were for our sins—our sins against others or ourselves. The death of Jesus is for the forgiveness of the sins of all who believe in Him and confess with Thomas, “My Lord and my God!”-ARTHUR JACKSON

What circumstances led you to believe that Jesus’ scars were for you? If you haven’t believed in Him for the forgiveness of your sins, what keeps you from trusting Him today?

Father, I believe that Christ’s scars were for my sin. I’m grateful!

0 Comments
  • 현재 접속자 279 명
  • 오늘 방문자 383 명
  • 어제 방문자 735 명
  • 최대 방문자 4,786 명
  • 전체 방문자 197,608 명
  • 전체 회원수 387 명
  • 전체 게시물 169,359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