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우리는 낙심하지 않는가

홈 > 커뮤니티 > 견고한기쁨
견고한기쁨

왜 우리는 낙심하지 않는가

견고한기쁨

우리의 겉사람은 낡아지나, 우리의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지도다. (고린도후서 4:16)

나이 많은 바울은 예전처럼 볼 수 없었을 것이며(안경도 없으며), 예전처럼 들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보청기도 없습니다). 매를 맞으면 젊었을 때처럼 빨리 회복할 수도 없습니다(항생제도 없습니다). 이 마을 저 마을을 다닐 때, 그의 기력은 예전같지 않습니다. 얼굴과 목에는 이제 주름이 보입니다. 기억력도 전과 같지 않습니다. 그는 인정하길, 이렇게 쇠약해지는 것이 믿음과, 기쁨과, 용기에 위협이 된다고 인정합니다.

그러나 그는 낙심하지 않습니다. 왜 그럴까요?

그의 속사람이 새로워지고 있기 때문에 그는 낙심하지 않습니다. 그의 속사람은 그러면 어떻게 새로워지는 것일까요?

속사람이 새로워지는 것은 매우 이상한 데서 옵니다. 이는 볼 수 없는 것을 바라보는 데서 옵니다.

우리는 보이는 것을 보지 않고 보이지 않는 것을 봅니다. 보이는 것은 잠깐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함이라. (고린도후서 4:18)

볼 수 없는 것을 바라보는 것, 이를 통해 바울은 낙심하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그는 무엇을 보았을까요?

몇 구절 뒤 고린도후서 5:7 에서, 그는 "우리가 믿음으로 행하고 보는 것으로 행하지 아니함이로라" 라고 말합니다. 이는 그가 어둠 속에 무엇이 있는지 증거도 없이 그냥 어두운 곳을 돌아다닌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이는 현 시점에서 세상에서 가장 귀하고 소중한 현실은 우리의 육체의 감각을 초월한다는 뜻입니다.

우리는 이 보이지 않는 것을 복음을 통하여 "바라봅니다". 그리스도를 얼굴과 얼굴을 맞대어 보았던 사람들의 증거 안에서 보게 되는, 보이지 않는 객관적 진리에 우리의 시선을 고정함으로써, 우리는 우리의 마음을 강하게 하고 우리의 용기를 새롭게 합니다.

9875374.gif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