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정부의 부당한 행정명령에 대한 전면적 불복종운동을 선포하며…]

홈 > 선교 > 미션투데이
미션투데이

[사설/정부의 부당한 행정명령에 대한 전면적 불복종운동을 선포하며…]




현 정부의 기독교 죽이기가 이미 도를 넘었다는 것이 기독교계의 여론이다. 드라마에서도 집사라는 등장인물을 내세워서 술 먹고 노래방에 가고 그리고 남을 험담하는 장면을 크로즈업 시키는 것은 일반적인 것이고 언론들은 틈만나면 교회 비판 기사를 써대고 방영하는 것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특히, 요즘 코로나19 감염사례에서 교회에서 감염되었던 사례를 놓고 언론과 정부가 합작하여 비난을 일삼더니 이제는 정부가 교회의 정기예배 외 모든 소모임, 성가대연습 등 일체 금지시키고 위반 시 300만원 혹은 교회집합을 금지한다고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그리고 점입가경으로 예배 시 찬송 자제, 통성기도금지, 큰 소리 찬양금지, 식사와 교제 금지, 심지어 교회에서 큰소리로 말하는 것도 금지하라는 내용을 명시하였다. 이는 코로나 감염을 빌미로 문재인정부가 눈에 가시로 여기던 교회를 내놓고 탄압 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는 것이 중론이다. 특히 그동안 정부 정책에 호의적이었던 교단들까지도 한국교회에 대한 현 정권의 부당한 행정 명령에 대해 교회 탄압으로 규정하고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

연일 언론은 교회가 감염의 중심인 것처럼 호도한다. 왕성교회발 확진자가 늘어나자 모든 친정부 언론, 방송사가 ‘교회로부터’ 감염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고 연일 보도를 쏟아냈다. 또한 광주광역시에 있는 일곡중앙교회에서 확진자 발생이 생기자 이를 계기로 가다렸다는 듯이 우후죽순처럼 언론보도와 함께 각종 SNS에서 기독교 죽이기를 시작하였고, 이에 부응하여 정부에서도 교회에서 예배 후에 모임을 금지한다는 시책을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코로나 2차 파동의 근원지인 이태원 동성애 게이클럽 코로나 집단 감영 사태에서는 대충 넘어가며 오히려 여론을 호도하던 공영방송과 정부 당국이 교회에 대해서는 무차별 공격을 가하는 것은 현 정권이 얼마나 안티기독교적인지를 잘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작태를 보면서 현 정권이 중국 시진핑 정부처럼 교회 해제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기독교인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광주의 광륵사 사찰에서 초기에 무려 12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한꺼번에 나왔지만 언론과 방송은 교회처럼 난도질 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교회에서 2~3명의 확진자만 나와도 방송국, 언론사, 지자체장까지 나서서 교회를 표적으로 여론 몰이를 하고 있다. 코로나 대응에 실패한 정권이 마녀사냥식으로 교회를 공격해 왔다.

지난 8일 정총리는 교회를 표적 삼아 긴급 행정명령을 발표하였다. 그 내용을 보면 성당이나 사찰은 그 어떤 항목에서도 제재를 받거나 금지하는 내용이 없다. 한국정부는 교회를 주 감염의 온상으로 몰아가고 있는 것이다.

위의 ‘감리교 바른신문’이 제시했던 도표에 나타나듯이 교회를 제외한 거의 모든 단체나 시설들은 규제조치가 거의 없음에도 불구하고 유달리 교회에 대하여 금지하는 항목이 많다.

우리는 현정권의 교회를 타겟으로 하는 마녀사냥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또한 우리는 현정권의 한국교회 해체에 결코 굴복하지 않을 것을 천명한다.

다시 한번 교회를 타겟으로 하는 마녀사냥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며, 또한 조속한 시일 내에 정부의 부당하고 극히 위헌적인 행정명령을 취소하지 않는다면 한국교회는 행정명령에 대한 전방위적 불복종 운동을 전개하며 교회 존립을 위한 저항권을 행사하게 될 것임을 위정자들에게 경고한다.

2020.07.12@20:35

The post [사설/정부의 부당한 행정명령에 대한 전면적 불복종운동을 선포하며…] appeared first on 미션투데이.

전체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