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중대본, 교회 소모임 해제 다행”

홈 > 뉴스2 > 지방기독신문모음
지방기독신문모음

한교총, “중대본, 교회 소모임 해제 다행”

호남기독신문


한교총, “중대본, 교회 소모임 해제 다행

- 지난 8() 교회 소모임 등 제한조치 발표 2주 만에 철회 -

 


 

 

한교총.jpg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대표회장 김태영 문수석 류정호)은 지난 22()부로 해제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의 교회 내 소모임 금지조치에 대해 다행이란 뜻을 밝혔다.

 

한교총 측은 이날 교회 소모임 금지조치 해제에 관한 입장을 통해 지난번 발표된 중대본의 교회 내 소모임 금지조치는 형평성에 맞지 않는 일방적 조치라며 해당 조치로 인해 일선 지자체들이 과도한 규제에 나서며 혼선이 빚어졌고, 이는 한국교회의 불신과 분노를 일으켰다고 밝혔다.

 

한교총은 다양한 형태와 규모로 전국에 산재한 6만여 교회에 대해 일관된 규제조치를 시행한 것은 행정 편의적인 조급함을 드러낸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한국교회에는 여전히 코로나 19’로 긴장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예배당 출입 시 체온 체크와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식사제공이나 소모임 등도 자제해 안전한 교회 환경을 만드는 데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다음은 한교총 교회 소모임 금지조치 해제에 관한 입장전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교회 내 소모임 금지조치 해제를 의미하는 722일 조치에 대하여 다행으로 여긴다.

지난 78일 중대본의 교회 내 소모임 금지조치는 형평성에 맞지 않는 일방적 조치였다. 이 조치로 인해 일선 지자체들의 과도한 규제로 혼선이 빚어져 한국교회의 불신과 분노를 일으켰다. 다양한 형태와 규모로 전국에 산재한 6만여 교회에 대하여 일관된 규제조치를 시행한 것은 행정 편의적인 조급함을 드러낸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중대본은 기계적 통계에만 의존하지 말고, 현재의 방역단계에서 집회금지가 아닌 방역에 초점을 맞춰주기 바란다.

동시에, 한국교회는 여전히 코로나19로 긴장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여 방역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다시 한번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 예배당 출입에서 체온 체크와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식사제공이나 소모임 등도 자제하여 안전한 교회 환경을 만드는 데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 특히 휴가철이 다가옴으로 교인들도 전국으로 이동하게 되는바 더욱 주의를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

한국교회는 지금이야말로 한국 사회 및 전 세계에 방역의 모범을 제시할 수 있는 주체가 되어 더욱 철저한 방역에 힘써 주길 바란다.

 

2020722

() 한국교회총연합

 

0 Comments
  • 현재 접속자 266 명
  • 오늘 방문자 383 명
  • 어제 방문자 814 명
  • 최대 방문자 4,786 명
  • 전체 방문자 200,066 명
  • 전체 회원수 387 명
  • 전체 게시물 169,668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