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는 독서] 어린 날 글자도 모르는 우리 할머니가 그랬지

홈 > 커뮤니티 > 햇볕같은이야기
햇볕같은이야기

[걷는 독서] 어린 날 글자도 모르는 우리 할머니가 그랬지

기독정보닷컴

어린 날 글자도 모르는 우리 할머니가 그랬지

아가, 없는 사람 험담하는 곳엔 끼지도 말그라

그를 안다고 떠드는 것만큼 큰 오해가 없단다

그이한테 숨어있는 좋은 구석을 알아보고 

토닥여 주기에도 한 생이 너무 짧단다 

 

- 박노해

  사진 Burma, 2011.

0dcb0d8a9779f78fef8970c8ba08d216.png

 

0 Comments
  • 현재 접속자 248 명
  • 오늘 방문자 1,306 명
  • 어제 방문자 2,251 명
  • 최대 방문자 4,823 명
  • 전체 방문자 1,699,785 명
  • 전체 회원수 1,058 명
  • 전체 게시물 163,094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