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387) 요 18:11 칼을 칼집에 꽂으라

홈 > 기독정보 > 아카데미채널
아카데미채널

예수 어록(387) 요 18:11 칼을 칼집에 꽂으라

대구성서아카데미

예수 어록(387) 18:11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일단의 무리가 예수를 체포하러 왔을 때 제자들은 폭력을 사용해서라도 예수를 보호하려고 했던 것 같다. 제자 중의 한 사람이 칼을 휘둘렀다는 이야기가 네 복음서에 다 나온다. 요한복음에만 칼을 휘두른 제자의 이름이 명시적으로 시몬 베드로(18:10)로 나온다. 요한복음 공동체에서 베드로의 권위가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베드로가 휘두른 칼에 맞은 대제사장 종의 귀가 떨어져 나갔다. 천만다행이다. 만약 귀가 떨어져 나가는 정도가 아니라 목이라도 다쳤으면 문제가 크게 불거졌을 것이다. 마태복음은 네 칼을 도로 칼집에 꽃으라 칼을 가지는 자는 다 칼로 망하느니라.”라는 예수의 발언을 전하고, 요한복음은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라고 전한다. 어느 쪽이 예수의 실제 발언에 가까운지는 모른다. 마태복음의 표현이 더 널리 알려졌다. 보통은 칼을 쓰는 자는 칼로 망한다.”라는 문장으로 알고 있다.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예수는 기꺼이 마신다고 했다. 아들로서의 순종이다. 예수는 그 잔이 실제로 옳은지 아닌지는 확신하지 못했다. 겟세마네 동산에서 기도하면서 그는 가능하면 그 잔을 물리쳐주기를 간구했던 데서 알 수 있다. 예수의 말과 행동에 확신 여부를 붙인다는 게 적절하지는 않지만, 굳이 따져보면 그렇다는 말이다. 하나님의 일은 우리가 다 이해할 수는 있는 게 아니다. 우리의 인생에서 불행한 일이 행운을 불러올 수도 있으니, 또는 하나님이 사람의 사악한 마음으로 일어난 결과를 선하게 끌어갈 수 있으니 우리가 어떻게 좋거나 나쁜 일을 재단할 수 있단 말인가. 가능한 합리적이고 이성적으로 판단해야겠으나 궁극적으로는 믿음으로 하나님의 뜻에 순종해야 한다. 이런 영적인 삶에서도 예수는 우리의 모범이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