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단이 살아야 교회가 산다(1): 원어 활용의 필요성

admin
목사가 된지 15년이 된 나에게 히브리어 헬라어는 애증의 연인이다. 말 그대로 ‘가까이 하기에 너무 먼 당신’이다. 신학교 수업 시간 중 가장 힘들었던 기억엔 어김없이 헬라어와 히브리어가 자리 잡고 있다. 그렇다고 이들을 버리고 없는 것으로 여길 수만은 없는 것이 설교자로써의 현실이다. 설교라는 것이 성경을 설명해야 하는데, 성경을 이해하고 설명하는 과정에 원어가 들어가야 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나의 오래된 기억 속에 연세 지긋한 담임 목사님이 설교 가운데 원어를 더듬더듬 읽으시며 설명하시던 모습이 있다. ‘교회는 원어로 ‘에..

0 Comments
"술과 담배, 아무것도 끊지 못하는 저를..." 배우 최강희
'왜 나를 깊은 어둠속에 홀로 두시는지' (광야를 지나며 - 차지연 ver) [새롭게하소서]
[새롭게하소서] 최연소 하버드대 교수 조세핀& 주견자 모녀
[새롭게하소서] 최명자, 손영진 사모 듀엣
[새롭게하소서] 나는 크리스천 하나님의 배우입니다 "배우 최강희"
"딴따라, 주의 여종이 되다" - 미국 탬파새빛교회 방은미 사모의 신앙 간증ㅣ새롭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