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마이트웰브
마이트웰브

늘어나는 ‘1인 가구’, 이젠 교회가 먼저 품어야




비혼주의자인 30대 후반 여성 A씨는 ‘투잡’ ‘쓰리잡’을 하며 바쁜 일상을 보낸다. 현재 하는 일에 만족하며 주말엔 동호회 활동도 한다. A씨는 형제의 이혼과 지인들의 행복하지 않은 결혼생활을 보며 결혼 생각을 접었다. A씨는 “결혼 후 분주한 ‘워킹맘’으로 살고 싶지 않다. 시댁 경조사 등 챙겨야 할 것도 많은데 그런 쪽에 신경을 쓰는 것도 힘들 것 같다”며 “비혼 의지가 강한데 어른들은 결혼을 채근하기만 하니 괴롭다”고 말했다.통계청의 지난해 12월 발표에 따르면 1인 가구는 모든 가구 유형 중 가장 높은 비율인 29.8%를

전체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