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마이트웰브
마이트웰브

가난한 자의 기도




STORY 추울 때는 정말 추웠고 더울 때는 정말 더웠던가난이 가난이었던 그 시절에는내 하나님 아버지의 이름을 부르기가 어쩌면 더 쉬웠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없어서한 사람 혹은 한 가지 일이 꼭 세계 같아서 여러 의미로 아버지를 부를 수 없었던 청춘에게는아직 늙지 않아서 낡지 않은 생각과 마음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청년의 때를 사랑하시나 봅니다 이 곡은 기대를 부른 워킹이라는 팀 이후 시작한 축복의 사람 정규 1집을 준비하며 쓴 저의 첫 찬양입니다 낡아빠진 피아노 앞에 앉아 어설프게 코드를 짚으며가사

전체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