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266개 단체, 문 정부에 “종교 탄압을 멈추고 대한민국 헌법에 담긴 자유의 원칙과 국제적 의무를 지켜라” 서한 보내

홈 > 선교 > 미션투데이
미션투데이

세계 266개 단체, 문 정부에 “종교 탄압을 멈추고 대한민국 헌법에 담긴 자유의 원칙과 국제적 의무를 지켜라” 서한 보내




자유북한운동연합을 비롯한 전 세계 57개국의 266개 종교 및 시민단체들이 코로나 19 바이러스 대응 과정에서 발생한 한국 정부의 종교적 박해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종교 자유 인권 NGO, 주빌리 캠페인으로 일컬어지는 이 단체들은 지난 1일, A4용지 4장짜리의 서한을 통해 “문 대통령을 포함한 한국의 언론과 정부 관계자들은 한국 정부가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대유행 원인을 교회에 돌리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교회 이외에도 한국에서 집회, 대중교통, 노래방, 카페, 시장 등 다양한 형태의 지역 감염 사례가 있었으나 그것에 대한 대응과 교회를 향한 대응은 전혀 달랐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여름 휴가 시즌에 한국 전역에서 스포츠 행사, 술집, 해변, 관광 명소 등에서 많은 사람이 몰렸던 것과 반면 교회에서 대부분 모임에서 마스크를 의무화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켰던 것을 직접 비교하기도 했다.

앤 부왈다(Ann Buwalda) 쥬빌리 캠페인의 상무는 “이러한 일이 한국에서 생긴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나는 수십 년 동안 종교의 자유와 인권 문제에 대해 한국 사람들과 손을 잡고 일해 왔다. 문 대통령이 이러한 일련의 조치들을 재고해 빼앗길 수 없는 ‘제1의 자유’인 종교의 자유가 이뤄지길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말했다.

동아시아연구센터 타라 오(Tara O) 연구원 또한 “문재인 정부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해 교회 탓만 하며 논리적인 설명이 부족하다.”라고 지적했으며 수잰 숄티(Suzanne Scholte) 북한자유연합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보이던 탈북민과 언론에 대한 탄압이 이제 교회와 종교로 번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는 대한민국 헌법에 담긴 자유의 원칙과 국제적 의무를 지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주빌리 캠페인 관계자 및 서한 서명자들은 한국 정부에 종교적 자유에 대한 기본권을 유지하고,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특정 공동체, 특히 종교적 공동체를 겨냥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The post 세계 266개 단체, 문 정부에 “종교 탄압을 멈추고 대한민국 헌법에 담긴 자유의 원칙과 국제적 의무를 지켜라” 서한 보내 appeared first on 미션투데이.

전체댓글 0
  • 현재 접속자 205 명
  • 오늘 방문자 519 명
  • 어제 방문자 917 명
  • 최대 방문자 4,786 명
  • 전체 방문자 239,148 명
  • 전체 회원수 405 명
  • 전체 게시물 177,642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