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통증을 기대로 바꿨더니 감사가 찾아왔습니다” | 천정은 성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