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떼형에서 따꼰으로

홈 > 커뮤니티 > 브런치
브런치

라떼형에서 따꼰으로 

쎄인트의冊이야기
【 나는 그냥 꼰대로 살기로 했다 】 - ‘요즘 것들’과 세련되고 현명하게 공생하는 생존의 기술    _임영균 / 지식너머 언제부턴가 젊은 세대와 기성세대를 가르는 말이, 밀레니얼 세대와 꼰대들(세대)로 바뀌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반에서 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를 가리키는 말이다. 특히 그 중간층이라고 할 수 있는 1990년대 생들이?fname=http%3A%2F%2Ft1.daumcdn.net%2Fbrunch%2Fservice%2Fuser%2F3MV%2Fimage%2FzS2pwWL6MNELTpHOpZ26YquSB4M.jp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