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브런치
브런치

[ 서재를 떠나보내며 ]




【 서재를 떠나보내며 】   알베르토 망겔 / 더난 “독서를 단순히 여러 즐거움 중의 하나라고 말하는 것은 지나치게 겸손한 표현이다. 내게 독서는 모든 즐거움의 원천이며, 모든 체험에 영향을 주면서 그걸 좀 더 견딜만하고 나아가 좀 더 합리적인 것으로 만드는 행위다. 영어에서 read(읽다)라는 동사는 reason(추론하다)이라는 동사와 어원이 같다.”?fname=http%3A%2F%2Ft1.daumcdn.net%2Fbrunch%2Fservice%2Fuser%2F3MV%2Fimage%2FpR_2R_V55OlcdmGqOyNuTdo11CY.jpg

전체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