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브런치
브런치

깨어진 미갈의 사랑




“안나 카레니나를 죽음으로 몰고 갔던 그녀의 강박적인 감정을 톨스토이가 그려 주었기 때문에, 또 의미를 탐구하다가 아프리카의 정글에서 죽은 벨기에의 건축가 퀘리가 탈진한 사례를 그레이엄 그린이 잘 묘사했기 때문에 그들은 우리에게 새로운 의미의 소망을 줄 수 있습니다. 그것은 그들이 어떤 해결책을 제시해서가 아니라 인간의 고통 가운데로 그다지도 깊이 들어가서?fname=http%3A%2F%2Ft1.daumcdn.net%2Fbrunch%2Fservice%2Fuser%2F4aF%2Fimage%2FNlGLj9ccgDN7h9s4YVLY0BRyKB0.jpg

전체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