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브런치
브런치

슬럼프에서




나의 일과는 자료를 수집 정리하고, 읽고, 공부하고, 글을 쓰는 것이다. 가끔 사람들은 나에게 질문한다. "오늘 일정이 어떠세요?" 그때마다 나는 좀 난감하다. 매일 똑같은 일의 반복인데 뭐라고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 나의 집에 방문한 친구 목사는 말한다. “목사님은 매일같이 반복되는 삶이 지루하지 않으세요? 나 같으면 몇백만 원을 준다고 해도 못할 것?fname=http%3A%2F%2Ft1.daumcdn.net%2Fbrunch%2Fservice%2Fuser%2F4aF%2Fimage%2FXwPY6-RFPgOZpmQ123DxUQ6voJk.jpg

전체댓글 0
  • 현재 접속자 38 명
  • 오늘 방문자 648 명
  • 어제 방문자 1,425 명
  • 최대 방문자 3,896 명
  • 전체 방문자 346,180 명
  • 전체 회원수 263 명
  • 전체 게시물 131,421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