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단 > 성경과교회
성경과교회

이단 신천지 만국회의 행사 ‘나라법도 막기 힘들어’

성경과교회
△신천지의 위장단체,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이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세계평화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만국회의’ 행사를 불법으로 강행했다. (사진출처 노컷뉴스)△신천지의 위장단체,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이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세계평화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만국회의’ 행사를 불법으로 강행했다. (사진출처 노컷뉴스)

이단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교주 이만희, 이하 신천지)의 불법 행사를 나라도 막지 못하고 있다.

최근 신천지의 위장단체,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은 광주시의 사용승인 취소에도 불구하고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세계평화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만국회의’ 행사를 불법으로 강행했다. 뿐만 아니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도 이와 같은 불법행사가 진행됐다.

이들은 이 행사를 통해 교주 이만희 씨를 신격화하고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목적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으며, 이를 위해서 나라의 법도 무시해야 하는 상황으로 풀이되고 있다.

CBS 언론에 따르면, 광주 동부경찰서에 확인결과 신천지가 9월 18일 오전 10시부터 ‘만국회의’ 행사를 불법으로 강행하여 무대 앞에 설치된 의자에 앉아 신천지 신도들이 한반도 모양의 팻말을 흔들며 ‘조국 통일’, ‘세계 평화’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미 지난 16일 광주시는 5·18 민주광장 사용 승인을 취소한다는 입장을 통보했다. 더불어 광주 동구청도 17일 5·18 민주광장에서 신천지 관계자들을 만나 행사 불허 사실을 재차 통보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천지는 행사 전날인 17일부터 5·18 민주광장을 무단으로 점거하고 무대 등을 설치하고 행사를 강행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5·18 민주광장에서 신천지 행사를 진행한다는 소식을 접한 5월 어머니회 소속 관계자들은 “5·18 민주광장은 5·18 당시 시민군들의 집결지이자 아픔이 깃든 장소로 이단 신천지가 행사를 추진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서로 간에 고성이 오고간 것으로 알려졌다고 이 매체는 밝혔다.

이밖에도 신천지는 5·18 민주광장 사용승인 취소 소식이 알려지자 신도 500여 명이 광주시청 민원실을 찾아가 광장 사용을 허가해달라는 민원을 제기해 한때 민원실 업무가 마비되기도 했다. 광주시는 신천지의 5·18 민주광장 사용을 당초에는 승인했지만 ‘만국회의 행사가 5·18 민주광장 조성 목적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된다’는 이유로 사용 승인을 취소했다.

△광주시가 만국회의를 불허한다는 내용의 공문. (사진 광주시 제공)△광주시가 만국회의를 불허한다는 내용의 공문. (사진 광주시 제공)

하지만 신천지는 광주시의 불법 시설물 자진 철거요청을 무시하고, 행사를 강행했다. 이에 따라 이날 경찰은 2개 중대 100여 명의 경찰을 투입하고, 5월 어머니회와 신천지피해자연대 등과의 충돌에 대비하는 한편 광주시는 고발 조치 등의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도 신천지 불법행사 이어져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도 신천지의 불법행사는 이어졌다. 신천지 위장단체인 HWPL의 ‘만국회의’ 행사 계획이 알려지자 수원기독교총연합회·신천지피해자연대 등이 공공체육시설에서의 종교단체 대관이 부적절하다며 반발했고, 당초 대관 신청을 받을 때 단체 성격은 파악하지 않은 경기도는 11일 대관을 취소했다. 취소 사유는 다른 단체와의 충돌, 허가용도 밖의 이용 우려 등을 들었다.

그러나 신천지는 경기장 대관 허가 취초 통보를 무시하고, 18일 오전부터 수원월드컵경기장 주변에 정장을 입은 신천지 측 경호요원들을 약 5m 간격으로 배치하는 등 불법행사를 강행했다. 이미 이들은 행사 전날인 17일 밤부터 경기장을 무단 점거한 채 음향장비와 무대장치를 설치했다.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평화 만국회의. (사진출처 시사포토뱅크)△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평화 만국회의. (사진출처 시사포토뱅크)

18일에는 많은 신천지 신도가 이미 경기장 안으로 들어가 자리를 잡았고, 흰색 상의와 검은색 바지를 입은 청년들을 앞세워 들어오는 내빈들을 맞이했다. 경기도청은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등 피해자가족들과의 물리적 충돌을 예상해 1천 3백여 명의 경찰병력을 출동시켰지만, 불법점거에 따른 별다른 제지는 없었다.

경기장 한편에선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등 신천지 피해자가족들의 반대 집회도 열렸다. 이들은 ‘신천지 기념관은 교주 무덤이다! 신천지는 물러가라’, ‘교주는 불륜녀와 신혼여행’ 등의 현수막과 함께 ‘신천지는 종교 사기꾼’이라는 구호와 함께 “신천지는 자녀들의 가출과 이혼, 직장 포기, 학업 포기 등 사회적 문제를 발생시키는 반사회적 집단”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국회의는 세계평화란 명분으로 진행되지만 사실은 교주 이만희를 신격화하고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위장행사”라는 주장과 함께 불법 점거를 규탄했다.

신천지의 불법 점거에 대해 경기장관리재단은 “사용허가를 취소했음에도 신천지가 경기장을 무단 침입·점거하여 사용하고 있다”면서 “경기장의 안전 및 관리 운영에 불편을 초래하고, 재단의 업무를 심각하게 방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천지 위장단체인 HWPL 관계자는 “경기도는 타 단체와 충돌우려가 있다고 했는데, 우리는 평화단체이지 전쟁하는 단체가 아니다”라며 “행정처분 자체가 적법하지 않다는 입장으로, 행사가 끝난 뒤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경기장관리재단 측에서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면, 어떻게 신천지가 불법행사를 진행할 수 있었겠냐는 합리적 의혹이 일고 있다. 이러한 의혹을 뒷받침 하듯 CBS 언론 보도에 따르면, 취재진의 신천지의 무단 점거가 경기장관리재단 측에서 문을 열어줬기에 가능했다는 의혹 질문에 경기도청 관계자는 ‘확인되지 않았다’고만 답해 무게를 더하고 있다. 이에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등은 경기장관리재단을 방문해 해명 등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한편, 이같은 신천지 위장단체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의 불법행사에 김진태 국회의원이 신천지 행사에 축전을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고 CBS언론이 보도했다.

출처 : 크리스천월드(http://www.christianworld.or.kr)

0 Comments
  • 현재 접속자 57(1) 명
  • 오늘 방문자 391 명
  • 어제 방문자 1,116 명
  • 최대 방문자 1,618 명
  • 전체 방문자 307,069 명
  • 전체 회원수 247 명
  • 전체 게시물 127,281 개
백배의 축복을 부어주셨어요 - 헤어디자이너 현태양 대표ㅣ새롭게 하소서
역사학자 심용환이 전해준 북간도의 십자가 역사N교육 연구소 심용환 소장 간증ㅣ10분 새롭게하소서
버려진 것들을 새롭게ㅣ사회적 기업 모어댄 최이현 대표 간증ㅣ10분 새롭게하소서
역사적인 하나님보다 성령 하나님 - 역사N교육연구소 심용환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