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정치 아래 정체를 감추는 이단들

홈 > 이단 > 현대종교
현대종교

보수정치 아래 정체를 감추는 이단들

현대종교
총선이 다가오면서, 기독교 내에서도 보수 성향의 정치 노선을 함께하는 목회자들이 단체를 설립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문제는 이단들이 기독교 단체들의 모임에 구성원으로 활동하면서 생긴 친분을 이용해, ‘이단’이란 꼬리표를 제거하는 작업을 진행한다는 점이다. 이단을 넘어 말 많은 단체들 역시 위와 같은 수순을 밟고 있었다. 이 기사는 현대종교 2020년 4월호의 일부입니다. 기사의 전문은 유료회원 가입 후 PDF 파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검색어 : 보수정치, 이단, 총선, 이단, 기독교 단체, 통일교 ...

0 Comments
아이가 감전됐어요 - 찬양사역자 지선ㅣ새롭게 하소서
악몽과도 같던 부부관계, 천국의 문을 두드리다 - 백신현 집사 간증ㅣ새롭게하소서
화류계에서 벗어나 목회자로 쓰임받기 까지 - 조윤숙 목사 간증ㅣ새롭게하소서
저는 영적 싸이코패스였어요 - 기독교중독연구소 유성필 소장ㅣ새롭게 하소서ㅣ도박 성 중독 빚 수억 기독교 교회
  • 현재 접속자 374 명
  • 오늘 방문자 975 명
  • 어제 방문자 1,233 명
  • 최대 방문자 4,786 명
  • 전체 방문자 141,805 명
  • 전체 회원수 367 명
  • 전체 게시물 157,402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