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317) 요 14:23 사람이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키리니

홈 > 기독정보 > 아카데미채널
아카데미채널

예수 어록(317) 요 14:23 사람이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키리니

대구성서아카데미

예수 어록(317) 14:23

사람이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키리니 내 아버지께서 그를 사랑하실 것이요 우리가 그에게 가서 거처를 그와 함께 하리라.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키리니 라는 문장은 이미 15절에 언급된 것이다. 이와 비슷한 문장은 여러 번 나왔다. 예수를 사랑하는 것과 예수 말씀을 지키는 일이 제자들에게 가장 중요하다는 사실을 요한복음이 강조한다. 요한복음의 마지막 단락인 21장에도 같은 이야기가 나온다. 부활의 예수는 베드로에게 나를 사랑하느냐?”라는 질문과 내 양을 먹이라.”라는 명령을 세 번 반복해서 내린다. 예수를 사랑한다고 주장하면서 예수의 말을 지키지 않으면 거짓말하는 사람이다. 일부러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고 해도 예수를 사랑한다는 게 무슨 뜻인지 모르는 것이다.

23절의 논리를 차례대로 다시 정리하면 이렇다. 예수를 사랑하는 사람은 예수의 말을 지킨다. 예수의 말을, 이는 서로 사랑하는 것인데, 지키는 사람은 예수가 아버지라고 부른 하나님의 사랑을 받을 것이다. 예수와 그의 아버지는 그 사람과 함께 살게 될 것이다. 이 마지막 단락의 표현이 특이하다. KJV은 이렇게 번역했다. “ and we will come unto him, and make our abode with him.” 루터 번역도 비슷하다. “그리고 우리는 그에게 갈 것이며, 또한 그와 함께 살 집을 만들 것이다.” 한 마디로 예수를 사랑하고 예수 말씀을 지키는 제자들은 예수와 아버지와 함께할 것이다. 이게 요한복음이 말하는 생명을 얻는 길이다. 오직 여기서만 참된 생명을 얻을 수 있다. 이런 점에서 예수는 제자들에게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

예수와 아버지가 제자들과 함께하심을 통해서 생명을 얻는다는 게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우리는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가장 일반적이면서 교리적인 대답은 죄와 죽음으로부터의 해방이다. 죄의 본질과 그 현상이 어떤지, 그리고 죽음의 본질과 그 현상이 어떤지를 피상적으로가 아니라 심층적으로 이해해야만 죄와 죽음으로부터의 해방이 가리키는 세계 안으로 조금이라도 더 깊이 들어갈 수 있다. 예수를 통한 죄와 죽음으로부터의 해방은 평생 구도 정진의 태도로 붙들어야 할 거룩한 화두라는 뜻이다. 나는 예수와 아버지가 나와 함께하신다는 요한복음의 진술을 실제로 믿는다. 나의 인식 범주를 초월하는 하나님의 구원 능력으로!

0 Comments
  • 현재 접속자 158 명
  • 오늘 방문자 525 명
  • 어제 방문자 683 명
  • 최대 방문자 4,786 명
  • 전체 방문자 244,643 명
  • 전체 회원수 406 명
  • 전체 게시물 178,456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