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기독정보 > 아카데미채널
아카데미채널

예수 어록(232) 요 10:32 그 중에 어떤 일로 나를 돌로 치려 하느냐.

대구성서아카데미

예수 어록(232) 10:32

내가 아버지로 말미암아 여러 가지 선한 일로 너희에게 보였거늘 그 중에 어떤 일로 나를 돌로 치려 하느냐.

 

자신이 하나님과 하나라는 예수의 발언은 거기 모였던 이들을 발칵 뒤집었다. 그럴만하다. 유대인들은 하나님을 지극히 존엄한 존재로 여기기에 하나님의 이름을 대놓고 부르지도 않았다. 야훼(여호와)라거나 엘로힘(하나님), 또는 아도나이()나 엘 샤다이(만군의 주)도 하나님을 직접 호명하는 게 아니다. 거룩하신 분, 세상을 창조하신 분, 스스로 존재하는 분이라는 표현만이 가능하다. 예수가 아무리 뛰어난 선지자이며, 랍비이고, 기적을 행하는 자라고 하더라도 하나님과 동일시될 수는 없었다. 그런 발언은 누가 봐도 신성모독이었다. 31절에 따르면 그들은 돌을 들어 예수를 치려고 했다.

예수에게는 자신이 하나님의 선한 일을 한다는 확신이 있었다. 그 선한 일에 자신의 운명을 걸었기에 그는 자신과 하나님이 하나라고 말할 수 있었다. 하나님과 하나라는 표현은 내가 하나님이다.”라는 뜻이 아니라 나는 하나님의 선한 일을 온전히 행한다.”라는 고백이다. 이를 이해하지 못한 유대인들에게 예수는 자신이 행한 일 중에서 하나님의 선한 일이 아닌 것이 무엇인지를 묻는다. “어떤 일로 나를 돌로 치려 하느냐?”

0 Comments
  • 현재 접속자 50 명
  • 오늘 방문자 435 명
  • 어제 방문자 1,243 명
  • 최대 방문자 3,896 명
  • 전체 방문자 424,141 명
  • 전체 회원수 269 명
  • 전체 게시물 140,622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