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기독정보 > 아카데미채널
아카데미채널

아름다운 이별

대구성서아카데미

지난 주일 봉곡교회 주일예배는 시작부터 끝까지 눈물바다였다.

12년 6개월 동안 담임하셨던 목사님의 고별예배였기 때문이다.

 목사님이 떠나신다는 소식에 교우들은 물론 온 동네가 슬퍼했다.


담임으로는 첫 목회지였던 목사님의 젊음을 바친 사역지이기도 하고,

4살, 5살, 그리고 뱃속의 아기로 이곳에 온 세 자녀들에게 풍성한 유년의 추억이 담긴 고향이기도 한 이 지역을

 지난 주일 예배를 마지막으로 떠났다.


주일예배는 목사님이 떠난다는 소식을 들은 동네 할머니들까지 합석해

예배당이 가득 찼다.

예배가 낯선 그 분들이  조심스럽게" 오늘 교회 가도 되요...? :하고 물어오셨다는 것이다.

목사님이 설립하고 애쓰신 행복학교에서

한글을 깨우치고 산수를 익히고 노래와 수영을 배우는 노인분들이었다.

교인보다도 더 서운해 하시며 쌀자루를 들고, 또는 손수 농사지은 콩을 선물로 가지고 오셨다.

최근 어렵게 교회건축까지  하시느라 고생이 많았는데 예쁜 교회당을 완성해 놓고 떠나시다니...!

예배시간에 성가대는 목사님을 위한 축복송을 준비했는데 우느라 애써 연습한 곡이 엉망이 되었다.

12년 6개월의 세월을 담은 동영상이 성가와 함께 나가서 망정이지 ...


떠나는  목사님 사모님께, 주일학교 아이들을 포함한 전 교인들의 편지를 화일에 담아 감사패와 함께 드렸다.

목사님 사모님과 일일히 포옹하며 석별의 정을 나누며 울었다.

장면 하나하나가 잊지 못할 아름다운 이별이었다,

1572430466082.jpg

1572430470797.jpg


우리 부부가 이 동네에 정을 붙이게 된 주된 요인도 봉곡교회와 목사님 사모님의 덕이 컸다.

김치공장을 나와야 했을 때, 셋집을 알선해 주신 분도, 목사님이셨고

 교인들과 함께 손수 이사짐을 날라주셨다.

헌집에서 건져 온 흙 묻은 마룻장을 닦아주시던 기억, 비좁은 닭장 속에 들어가 알 낳는 상자를 집어 넣어주시던 모습...

근엄한 목사님의 모습을 벗어던진 이웃같이 친근한 모습이었다.

친구같이 다정했고 소박했던 사모님은 나이가 한참 아래였지만 정말 내가 본 사모님 중 단연 최고였다!

교인을 아우르는 따뜻함이라든지,  주일학교  교사로, 매주 아이들 간식을 챙기고, 온 교우들의 생일을 챙기고,...

성가대로, 힘든 내색없이 목회를 돕는 걸 보면서

정말 우리목사님은 전생에 나라를 구하셨나, 싶을 정도였다.

특히 성가대는 소프라노 파트의 메인이었기 때문에 우리 는 사모님이 없는 성가대를 상상할 수 없다.

그런 목사님과 사모님이 떠나신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한 팔이 뚝 떨어져 나가는 기분이었다.

은퇴할 때까지, 아니 은퇴 후에도 이 지역에서 함께 살아갈 것으로 생각했었는데...

사람의 일을 참 알 수가 없다. 이 세상과의 작별도 이렇게 느닷없이 올 것 같다.

옆에 있는 인연들을 소중히 하고 살아야지...

1572430484071.jpg


오늘 이삿짐을 싣고 떠나는 목사님을 따라  몇몇 교우들과 함께 다녀왔다.

완주에 있는 교회인데

교회당도 우리 교회보다 더 크고 안정되 보여 그나마 위로가 된다.

부디 그곳에서 목사님 사모님께서 의연하게 흔들림 없는 목회자의 길을 걸어가시길 기도한다.






0 Comments
  • 현재 접속자 57 명
  • 오늘 방문자 1,091 명
  • 어제 방문자 1,075 명
  • 최대 방문자 3,896 명
  • 전체 방문자 341,891 명
  • 전체 회원수 263 명
  • 전체 게시물 130,908 개
십일조의 기적, 감사의 신앙ㅣ헤어 디자이너 현태양 대표 간증ㅣ10분 새롭게하소서 / 헤어 현태양, 사순 아카데미
베트남의 언더우드 - 베트남 장요나 선교사ㅣ새롭게 하소서
믿음으로 하나 된 부부 - 성우 김도현 장로 부부ㅣ새롭게 하소서
하나님의 사랑으로 마음치유ㅣ연세대학교 권수영 교수 간증ㅣ10분 새롭게하소서